Category Archives: 산서성·베이징 소개

베이징 – ④ 만리장성 산서성·베이징 소개

만리장성

기원전 215년 진시황제의 명령으로 시작된 장성 건설은 세계 수많은 인공 구조물 가운데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만리장성은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있을 뿐 아니라 고대 7대 불가사의에도 포함된다. 중국 국가문물국의 발표에 따르면 총 길이는 약 2,700km이고 지선까지 전부 합치면 약 6,300km라고 하니 중국 기준으로 만(萬)리를 훨씬 넘는 길이이다. 천문학자 칼 세이건은 “피라미드와 만리장성은 인류가 만든 것

Read more

베이징 – ③ 자금성, 그리고 우리의 경복궁 산서성·베이징 소개

자금성

(자금성) 우리나라에 경복궁이 있다면 중국에는 자금성이 있다. 자금성은 ‘천자의 궁전은 천제가 사는 자궁과 같은 금지 구역’이라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으로 9,999개의 방이 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고대 궁전 건축물이다. (실제 자금성 방의 갯수는 8,886개이다.) 자금성은 1407년에 건축이 시작되어 무려 20만명의 사람이 동원되었고, 14년의 세월에 걸쳐 완공되었다. 자금성이 세워진 이래로 560년이라는 세월동안 총 15명의 명나라 황제, 9명의

Read more

베이징 – ② 천안문 광장 산서성·베이징 소개

천안문광장

모택동이 중화인민공화국을 선포한 곳이자, 천안문 사태가 일어난 장소로 중국의 근현대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상징적인 장소, 천안문 광장. 중국은 넓은 대륙과 많은 인구를 가진 국가라는 명성에 맞게 세계에서 여러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 천안문 광장 또한 세계에서 가장 큰 광장이라는 기록을 가지고 있다. 1958년 세워진 40만㎡ 규모의 광장은 100만명을 수용 할 수 있을 정도로 대단한 규모를

Read more

베이징 – ① 스차하이 산서성·베이징 소개

스차하이 야경

스차하이, 십찰해(什刹海)는 열개의 사찰이 있는 바다라는 뜻을 가진 강의 이름이다. 예전엔 호수 주변에 10개의 사찰이 있었지만 지금은 안타깝게도 하나도 남은 것이 없다. 하지만 스차하이는 베이징에서 가장 오래된 문화를 보존하고 있는 지역으로 1992년 베이징에서 <역사문화여행관광구역>으로 지정하였고, 2002년에는 <북경옛성역사문화보호구>로 선정하였다. 또 역사에 의하면 먼저 십찰해가 있었고 그 후 북경성이 건설되었다고 하니 이런 의미에서도 십찰해 지역은 북경 역사의

Read more

산서성 – ③ 대동(응현목탑, 현공사, 운강석굴) 산서성·베이징 소개

응현 목탑

대동시는 산서성에서 두번째로 큰 도시이자 1500년 전 북위시대 수도로 아직도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곳이다. 응현목탑(應縣木塔)은 정식 명칭은 불궁사석가탑(佛宮寺釋迦塔)이며 현존하는 중국 최대의 목탑일 뿐 아니라 세계 최대의 목탑이다. 그 크기는 말할 것도 없고 건축시 흔한 정이나 못을 전혀 사용하지 않았는데 천년이 넘은 목탑의 내부를 일반인에게 공개 할 정도로 튼튼하게 정교하게 지어졌다는 사실이 매우 놀랍다.

Read more

산서성 – ② 면산 산서성·베이징 소개

‘티끌모아 태산’이라는 말이 있다. 이때 태산은 중국 태산에서 나온 말인데 면산도 유래가 있다 한식(寒食)은 동지로부터 105일째 되는 날인데 거의 24절기의 청명(淸明)과 같은 날이거나 하루 전날이다. 때문에 한식은 절기가 아니며, 글자대로 해석을 한다면 찬밥을 먹는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왜 한식이란것이 생겨났고 면산과 무슨 관계가 있는 것인가? 이는 중국 진(晉)나라의 충신 개자추(介子推)의 이야기때문이다. 고대 중국 진나라 문공(文公)이 19년

Read more

산서성 – ① 핑야오 고성 산서성·베이징 소개

핑야오고성

산시성 진중시 핑야오현의 옛 유적이다. 핑야오고성은 서주(西周)시대 때 부터 건설된 도시이다. 현재의 성벽과 건물들은 대부분 14세기 명나라 때 지어진 것으로 해석한다면 핑야오는 약 2천 700여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역사가 비록 오래되었지만 그만큼 문화 유적이 집중되어 있고 풍부하여 핑야오고성은 중국의 문명의 살아있는 실체가 되고 있다. 핑야오에는 각 급별 문물 보호 단위가 99개 있으며 그 중

Read more